키감이 아직 익숙하지 않네요.

dsa 프로필이 첨이라서 그렇겠지요?


레오폴드 750m과 필코 마제스터치2는 아이들에게 양보하고

저는 요넘과 레폴 660m 을 사용해야 겠습니다.


f와 j는 적응하기 힘들어 그냥 다른 키캡으로 변경해 버렸습니다.

다행히 어디서 나왔는지 모를 낮는 키캡이 있어 바로 교체했습니다.


펌웨어도 iomania 홈피에서 내려받아 설치하니 특수키도 정상적으로 작동하네요.

업데이트전에는 PrtScr이 작동하지를 않더군요.



f1의 앞에 인쇄되어 있어야 할 음소거 아이콘이 오른쪽 옆구리에 있네요.

판매자와 아이오매니아에 연락하니 바로 교환해 준다고 합니다.


키가 낮은 덕인지 손목 받침대가 없어도 타이핑하는데 전혀 불편하지가 않네요.

변태? 키배치덕에 위치 외우는데 힘이 들겠지만 

실버축의 가벼운 키감때문에 타이핑이 어렵지는 않습니다.

그래도 있어야 할 것 같아 알아 보았지만 

알리에서 찾아보니 $20 근처의 팜레스트밖에 없어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입니다.


가끔 iomania에서 키캡을 구입하고 있는데 빠른 as덕에 계속 구입할 것 같습니다. (으잉?)


은축이 조용하기는 하네요. 키압력이 다른 축에 비해 높은 느낌은 있지만

사용했던 여러 블투 키보드보다는 기계식이 좋은 것 같습니다.


덧붙임. 

키캡 색에 무슨 일이 일어난거죠? ... 

독서등으로 사용하는 램프를 노랗게 했더니 저런 사단이 일어난것 같습니다.

화살표는 iomania에서 판매하는 고무요철이 있는 넘입니다. 편해서 660m에도 장착 중입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종이없다 | 김기춘 | 서울시 강서구 강서로532 104-1204 | 사업자 등록번호 : 109-12-87592 | TEL : 010-6891-1968 | Mail : paper2less@paper2less.co.kr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01-서울강서-0628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북동서남' 카테고리의 다른 글

vortex race 3 은축 키보드 개봉기입니다.  (0) 2018.03.14

+ Recent posts